Instructors #4

Olga Marina 올가 마리나 

English follows after Korean.


음악과 언어를 가르치는 교사 집안에서 태어난 올가는 어렸을 때부터 음악을 공부하고 운동과 마샬 아츠 그리고 체육관 운동들로 에너지 넘치는 살았다. 2007년 린디합을 알게 되고 그때부터 진짜 열정적인 이야기가 시작되었다. 그녀는 춤에 훅 빠져버렸고 블루스에 이어 발보아를 시작하고 춤의 세계로의 탐험을 시작한 뒤로 더 배우고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매우 활발하게 전세계를 여행 중이다. 2013년부터 자신의 음악과 춤에 대한 열정과 지식을 나누며 가르치기 시작했다. 강습에서 올가는 도전적이고 재미난 과제를 제시하는 것으로 학생들의 더 많은 흥미와 참여를 위해 많은 노력을 한다. 그런 노력들은 테크닉과 뮤지컬리티 양쪽에서 그리고 춤에 대한 더 많은 열정으로 이끈다. 


Olga was born into a family of teachers (language and music) and since the early years has been an energetic live wire - studying music, doing athletics, martial arts, and gymnastics. In 2007 she was introduced to Lindy Hop and this is where the real passion story begins. She got dance hooked and started to explore more of the dance world by getting into Blues and later Balboa. She has been actively traveling the globe in pursuit of more opportunities to dance, learn and compete. In 2013 she began to share her love for swing music and dance by teaching. At her classes Olga pays a lot of attention to getting the students interested and involved by giving challenging and fun tasks, working both on technique and musicality and infecting them even more with the passion for dancing.

An Interview with Olga Marina 올가와의 인터뷰 

English follows after Korean.

 TBD